이름: 사공
2013/6/26(수)
계간 [대전문학] 2012.가을호(57호) - 시 1편  


      계간 [대전문학] 2012.가을호(57호) -  시 1편



      국화꽃 향기    /김춘경


      투명한 찻잔 가득 그윽한 국화꽃 향기
      뜨거운 액체 목젖을 타고 흘러내리면
      알싸한 과거를 훑어 내며            
      혀끝에 달라붙는 물기 빠진 꽃잎 하나
      밥알에 섞인 돌멩이처럼 딱딱하니 선다
               
      사라진 건 사랑이 아니라 향기라고
      말라 버린 건 추억이 아니라 꽃잎이라고
      단단해진 건 결별이 아닌 그리움이라고
      되 뇌이 듯 입술을 부딪힐 때마다
      비켜 갔던 통증들이 꽃잎으로 되돌아 온다

      그래, 너도 한때는
      향기로운 국화꽃송이의 완전한 한쪽으로
      연약한 몸 휘감기던 부드러운 사랑이었으리
      혀끝으로 밀어낼 수 없는
      숨 막히게 아름다운 꽃잎이었다 고백하리
      노오란 향기 향긋한 오늘 같은 날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