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사공
2008/2/26(화)
내 안에 피어나는 봄  

 

내 안에 피어나는 봄 /詩:김춘경



까마득히 오래 전

무심코 뿌린 꽃씨 하나

소리 없이 가슴에 싹을 틔워

흙 한줌 없는

메마른 심장 한 켠에

소담히 자란 꽃은

눈부신 봄날보다 아름답다


사랑은 물이던가

마르지도 않고 흘러들어

기름진 옥토를 이루고

뿌리 내려 잎을 만드니

그 사랑이 빛이라면

영원히 지지 않는 태양으로

아침처럼 꽃을 밝히리라


비바람에 흔들려

가녀린 줄기 휘청거려도

꽃잎 가득 화사함은

변치 않을 나만의 행복이니

아, 이 봄날을 어찌할까

더없이 사랑스럽게

내 안에 피어나는 봄, 봄을.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