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번째 시집   ▒  

이름: 사공
2008/2/26(화)
봄 향기 취하는 사유(事由)  

 

봄 향기 취하는 사유(事由)   /詩: 김춘경



숱한 봄이 지나갔건만

숫가락 닳도록 먹어 치운 한 끼처럼

잊혀져 버린 봄에 이유가 있었을까

무정이 병이라면 세월이 약이지

종종 걸음의 행보에 흙먼지 하나 없음이

무에 그리 아쉬울까


그러나 오늘 문득

만개한 벚꽃나무 그늘 아래

분분히 떨어진 세월의 조각들을 만나니

이름 없는 한숨이 몰려오네

아, 나이를 먹으며 무뎌짐이

이토록 사각 한 귀퉁이의 아픔이라니

지나간 봄날의 화사함이

서러운 꽃향기 뿜으며 온 몸을 감싸오네


이제 이쯤에서 이 봄을 세워

반라(半裸)의 여인 농염한 자태로 다가가

긴 포옹의 밀회를 즐겨 봄은

가 버린 세월을 위로하는

봄 향기 취하는 사유(事由)로

충분하지는 않을까

사랑하고 싶은 봄, 이 봄을 말야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 공지 --- 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소개 영상
     => 공지 --- 2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 - 표지와 목차
     => 공지 --- 발문(서평) - 서정윤
77   1부 (春) - 봄바람 불면 사공 2008-02-26  1571
76   내 안에 피어나는 봄 사공 2008-02-26  1689
75   봄 향기 취하는 사유(事由) 사공 2008-02-26  1490
74   봄은 어디쯤에 사공 2008-02-26  1619
73   일장춘몽(一場春夢) 사공 2008-02-26  1561
72   사랑이어라 사공 2008-02-26  1625
71   춘풍(春風)에 돛달고 사공 2008-02-26  1541
70   목련꽃 같은 사랑 사공 2008-02-26  1744
69   5월의 신부(新婦) 사공 2008-02-26  1397
68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사공 2008-02-26  134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