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사공
2008/2/26(화)
봄은 어디쯤에  

 

봄은 어디쯤에  /詩:김춘경



어디쯤 오고 있나요

당신이 궁금해

오늘도 기다립니다

혹시 저 만치 오는 중이라면

한 번만 살짝 웃어 주세요


얼굴을 몰라도

향기를 알기에

말을 안 해도

들을 수 있기에

설레는 마음 안고

긴 겨울 기다렸습니다


봄이라 말하진 마세요

당신을 알기엔 이미

가슴에 파란 싹 하나로

눈동자에 맺힌 꽃잎 하나로

그것으로 충분하니까요


어디쯤 오고 있나요

오늘은 당신 오는 길목에

꽃향내 가득 쏟아 붇고

하염없이 기다리렵니다

행여 저 만치 오는 중이라면

한 번만 활짝 웃어 주세요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