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번째 시집   ▒  

이름: 사공
2008/2/26(화)
사랑이어라  

 

사랑이어라 /詩:김춘경



바람 앉은자리에

향기로 둥글어진 하얀 가슴

불씨 지피는 소리에

마른하늘 시린 별 되고

수취인 불명 그대

우체통에 틀어박힌 외로움 함께

쏟아진 별빛 바다로

붉게 떨어질 때

그리워, 그립다고

베고니아 꽃잎으로 채색한 뱃길

살라 먹은 촛불로 하염없이 밝히는

그대 작은 두 손

사랑이어라, 사랑이어라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 공지 --- 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소개 영상
     => 공지 --- 2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 - 표지와 목차
     => 공지 --- 발문(서평) - 서정윤
74   봄은 어디쯤에 사공 2008-02-26  1619
73   일장춘몽(一場春夢) 사공 2008-02-26  1560
72   사랑이어라 사공 2008-02-26  1624
71   춘풍(春風)에 돛달고 사공 2008-02-26  1540
70   목련꽃 같은 사랑 사공 2008-02-26  1742
69   5월의 신부(新婦) 사공 2008-02-26  1397
68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사공 2008-02-26  1346
67   봄밤, 강변에서 사공 2008-02-26  1378
66   바람 끝에 서서 사공 2008-02-26  1473
65   바람이 전하는 말 사공 2008-02-26  153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