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번째 시집   ▒  

이름: 사공
2008/2/26(화)
목련꽃 같은 사랑  

 

목련꽃 같은 사랑  /詩:김춘경



길가에 흐드러진 하얀 목련

어김없이 봄을 노래하는데

부풀어 오른 그리움은

꽃망울 터지듯 하나씩

터져만 간다


활짝 피었다 이내 지고 마는

목련꽃 같은 그대 사랑

고운 향기 어디 두고

하얀 그리움만 남긴 채

이 봄을 애무하는가


봄바람에 휘날려

거리를 수놓는 꽃잎들만

짧은 사랑 긴 기다림의 자태로

어여삐 날아들어

허한 목련꽃 연가를 부른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 공지 --- 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소개 영상
     => 공지 --- 2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 - 표지와 목차
     => 공지 --- 발문(서평) - 서정윤
72   사랑이어라 사공 2008-02-26  1624
71   춘풍(春風)에 돛달고 사공 2008-02-26  1541
70   목련꽃 같은 사랑 사공 2008-02-26  1743
69   5월의 신부(新婦) 사공 2008-02-26  1397
68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사공 2008-02-26  1346
67   봄밤, 강변에서 사공 2008-02-26  1378
66   바람 끝에 서서 사공 2008-02-26  1473
65   바람이 전하는 말 사공 2008-02-26  1538
64   봄바람 불면 사공 2008-02-26  1447
63   2부 (夏) - 바다로 가는 그리움 사공 2008-02-26  136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