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사공
2008/2/26(화)
목련꽃 같은 사랑  

 

목련꽃 같은 사랑  /詩:김춘경



길가에 흐드러진 하얀 목련

어김없이 봄을 노래하는데

부풀어 오른 그리움은

꽃망울 터지듯 하나씩

터져만 간다


활짝 피었다 이내 지고 마는

목련꽃 같은 그대 사랑

고운 향기 어디 두고

하얀 그리움만 남긴 채

이 봄을 애무하는가


봄바람에 휘날려

거리를 수놓는 꽃잎들만

짧은 사랑 긴 기다림의 자태로

어여삐 날아들어

허한 목련꽃 연가를 부른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