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번째 시집   ▒  

이름: 사공
2008/2/26(화)
바람 끝에 서서  

 

바람 끝에 서서   /詩:김춘경



한없이 무너지고 싶은 날

봄바람 부는 언덕에 서서

달려오는 바람을 껴안는다


벼랑 끝에 쓰러진다

벌거벗은 마네킹의 미소

웃어도 기쁘지 않은 희열

뉘어 놓은 자리에 그대로 둔 채

흐트러진 욕심은 허기를 채우고


부피 없는 감정의 무게에

눌린 마음 울어 지쳐

새털 되어 날아가면

또다시 가슴에 바람이 분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 공지 --- 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소개 영상
     => 공지 --- 2시집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 - 표지와 목차
     => 공지 --- 발문(서평) - 서정윤
68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사공 2008-02-26  1346
67   봄밤, 강변에서 사공 2008-02-26  1378
66   바람 끝에 서서 사공 2008-02-26  1474
65   바람이 전하는 말 사공 2008-02-26  1538
64   봄바람 불면 사공 2008-02-26  1449
63   2부 (夏) - 바다로 가는 그리움 사공 2008-02-26  1364
62   여름편지 사공 2008-02-26  1723
61   낙수(落水) 사공 2008-02-26  1360
60   구름이 가는 길 사공 2008-02-26  1404
59   바다로 가는 그리움 사공 2008-02-26  835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