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사공
2008/2/26(화)
바람이 전하는 말  

 

바람이 전하는 말  /詩:김춘경




바람이 말한다

바람 한 점 불지 않는 날도

잔잔한 강물의 은빛물결은 흔들려

빛 고운 파장으로 밀려온다고


화려한 봄날의 소나타

거친 파도로 다가온다 한들

예정된 운명을

가로 막을 수 있으랴


그 사랑이 천지를 뒤흔들면

바람은 되물으리라

흔들리는 나뭇가지 사이에

어떤 통로가 있는지

어디로 달아날 수 있었는지를


바람은 전한다

바람 한 점 불지 않는 날에도

생의 아름다움은 차올라

끝없는 욕망의 언덕아래 구르고

꽃들은 이미 피어 흔들리고 있다고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