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춘경
2005/11/12(토)
부표(浮漂)  


                부표(浮漂) /詩:김춘경


                하늘을 쳐다보니 세상은 제자리인데
                강물을 바라보니 삶이 둥둥 떠다닌다

                구름은 그저 흐르자고만 하고
                사랑은 그저 머물자고만 한다

                흐르는 것들은 모두 어디로 흐르고
                머무는 것들은 다 어디에 머무는가

                이정표 없는 삶인 것을..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