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첫시집  ▒  

이름: 김춘경
2005/11/12(토)
사랑은  

          사랑은 /詩:김춘경


          사랑이
          흐르지 못해 우는 강물이요
          움직이지 못해 기다리는 산이요
          불지 못해 그리워하는 바람이라면

          사랑은
          미워하지 못할 나이고
          미워할 수 없는 당신입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공지 =>첫시집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표지와 목차
     공지 =>발문(서평) - 박동규
73   아름다운 만남 김춘경 2005/11/12  2790
72   부표(浮漂) 김춘경 2005/11/12  2048
71   사랑은 김춘경 2005/11/12  2357
70   기다리는 까닭 김춘경 2005/11/12  2314
69   가슴에 있는 섬 김춘경 2005/11/12  2338
68   당신이라면 좋겠습니다 김춘경 2005/11/12  2526
67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김춘경 2005/11/12  2233
66   그런 사랑이라면 김춘경 2005/11/12  2124
65   사랑의 흔적 김춘경 2005/11/12  2116
64   찻잔과 사랑 김춘경 2005/11/12  2045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