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춘경
2005/11/12(토)
기다리는 까닭  

            기다리는 까닭 /詩:김춘경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별다른 이유가 있어서가 아닙니다
            더 이상 자랄 수 없는 그리움의 키만큼
            이미 당신을 사랑했기 때문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어설픈 까닭이 있어서가 아닙니다
            더는 피할 수 없는 운명의 사슬에
            휘감겨 당신이 함께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아름다운 이유가 있을 뿐입니다
            더 이상 사랑할 수 없을 만큼
            무작정 당신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