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춘경
2005/11/12(토)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詩:김춘경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그리 많은 것은 필요 없습니다
      다정한 눈빛 하나
      따뜻한 손길 하나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그대에게 아무 것도
      준 것이 없는 나이지만
      줄 수 있는 마음하나
      고이 접어 간직하고 싶다면
      선선히 허락해 주시겠습니까

      유행가 가사처럼
      사랑한 순간만이 진실이라면
      그대를 사랑함에 있어
      순간이 영원으로 이어지길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그리 많은 것은 필요 없습니다
      그리운 눈빛 하나
      떨리는 손길 하나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