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춘경
2005/11/12(토)
그런 사랑이라면  

        그런 사랑이라면 /詩:김춘경


        마지막 바램입니다
        한 발자국만 더 가서
        사라진다 해도 좋습니다
        자취없는 모습일지라도
        반가울 것입니다

        가슴 한 켠이 꽉차 오르는
        알지 못할 느낌이라면
        그것이 분명 소망이라면
        하룻밤을 지새도록 그리울
        심장의 반편일 것입니다

        그런 사랑이라면
        아리도록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볼 수 있습니다
        좁은 가슴이 으스러지도록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마른 가슴에 벼락이 치고
        눈물이 강이 되어 넘쳐흐르는
        애꿎은 슬픔으로 온다 해도
        기다리는 이유가 될 것입니다
        정녕 그런 사랑이라면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