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춘경
2005/11/12(토)
먼 곳에 있는 그대  
                먼 곳에 있는 그대 /詩:김춘경

                바람도 따라 갈 수 없는
                먼 곳에 있는 그대
                내민 손
                꼭 잡지 못한 죄 너무 커
                이렇게 쓰러진 밤이면
                당신 가슴을
                남몰래 파고듭니다

                바람이 차가워질수록
                내버린 청춘의 곡예 길에
                두고 온 시간들이 나부끼어
                아스라히 떠나 버린 이별의 조각들은
                파편처럼 가슴에 꽂혀 옵니다

                날마다 되돌아 보는 어제의 길목엔
                바르게 세워진 이정표
                환하게 웃고 있지만
                돌아본 눈길엔 이슬이 맺힙니다

                바람도 머물지 않는
                먼 곳에 있는 당신
                오늘 밤은
                침묵을 감싸는 그 너른 가슴에
                내 흥건한 입술로 가득 채운
                그리움에 젖은 술잔
                말없이 쏟아 부으렵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