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인: 김춘경
나레이션: 사공/김춘경
AutoPlay: Basis(embed)
2012/5/31(목)
1-104.wma (1.051MB, DN:476)
푸른 하늘에 쓰다  




      푸른 하늘에 쓰다  / 詩: 김춘경 (낭송:김춘경)        


      고개 들어 하늘 보니
      눈길 닿은 흰구름
      오선지에 잠자는 쉼표처럼
      길게 누워 침묵하고,
      허공에 빗금진 옅은 속눈썹
      파리한 떨림으로
      느린 글자를 맞춘다

      귓가를 울리는
      먹먹한 바이올린 선율
      줄지어 쓰러져
      거센 신음 소리를 내고..

      ‘사필귀정(事必歸正)’
      푸른 하늘에 쓴 네 글자
      선명히 각인되다 사라지니
      지울 수 없는 잔상에
      어쩔거나 이 생경함,
      사방은 푸른 하늘인데
      천지는 온통 먼지투성이다


      - 사공 -



    * 시낭송 소스: embed src="http://sinaruter.cafe24.com/technote/board/nang01/upfile/1-104.wma" volume=0 loop=-1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낭송듣기제 목시 인나레이션작성일조회
     => 공지 --- 김춘경 시낭송,시노래 기념음반 관련내용과 소스는 옆에 신설된 음반방으로..^^
     => 감상 --- 사공 김춘경 시인 낭송시 모음집 (영상/월척님)
     => 감상 --- 김춘경 낭송시 모음집 (영상/오작교님)
125  1-56.wma    어머니, 당신의 이름 (★낭송 수정 2013.5.7) 김춘경 사공/김춘경  05/07-15:56  561
124  1-104.wma    푸른 하늘에 쓰다 김춘경 사공/김춘경  05/31-10:18  604
123  1-103.wma    광막한 바다 김춘경 사공/김춘경  05/11-11:59  470
122  1-102.wma    겨울사랑 (1,2) 김춘경 사공/김춘경  12/09-00:15  500
121  1-101.wma    연민의 계절 김춘경 사공/김춘경  11/17-20:35  528
120  1-100.wma    은행나무 아래서 김춘경 사공/김춘경  11/15-20:21  515
119  1-99.wma    9월의 하늘은 김춘경 사공 김춘경  09/22-20:03  566
118  1-98.wma    장대비 김춘경 사공/김춘경  07/30-00:25  550
117  1-97.wma    자꾸만 멀어져 가는 김춘경 사공 김춘경  07/25-18:02  594
116  1-96.wma    5월이 가도 난 너를 잊을 수가 없다 김춘경 사공 김춘경  05/30-10:38  218
115  1-95.wma    봄바람 김춘경 사공/김춘경  04/19-20:09  781
114  1-94.wma    소망의 기도 김춘경 사공/김춘경  12/31-00:25  856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