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게시판   ▒  

이름: 썬파워
2009/4/16(목) 20:04 (MSIE7.0,WindowsNT5.1) 119.196.250.136 1024x768
독백  



    
    독백  /  한효순
    
    
    꾸역꾸역 삼켜버린 원망
    비수가 되어
    가슴에 꽂힌 아픔
    
    떨쳐버리지 못하고 끌어안은
    그리움
    돌아서며 남기고 간
    그 깊은 절망
    
    아직껏 어둠의 동굴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절절매는 
    안타까움
    
    얽히고 섥힌 실타래
    이젠
    풀 수 있으려나
    
    터질듯 부푼 꽃망울
    햇살 한 모금에 터지듯
    묵은 세월에 단내나는 입 
    향내로 채울 수 있으려나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
962   세상사는 이야기 - 이영균 고등어 04/22-23:37
961   네 사랑에 목이 마르다 - 소산 김사욱 고등어 04/18-15:43
960   독백 썬파워 04/16-20:04
959   거룩하다 부활이여~!!! 강이슬 04/12-20:29
958   꽃처럼 향기로운 사랑 - 장세희 고등어 04/11-08:31
957   남도 여행길에서 만난 봄꽃들 강이슬 04/07-20:37
956   슬프지 않는 사랑의 꽃이여 - 바위와구름 고등어 04/06-23:10
955   살아있는 동안에는 / 김춘경 송파 04/05-14:44
954   울안에 심어놓은 백합이 - 김충길 고등어 04/04-23:48
953   봄날의 꿈 (春夢) ~ 강이슬 강이슬 04/04-16:29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